카페 글쓰기 카페 가입하기 Manager
전체글보기 (5498)
장재선의 풍월
영상과 세상(장)
책으로 만난 세상
그대 나라에서(인터뷰)
장재선의 취재마당
포토갤러리
문학 속 성(性) 표현
푸른 자전거(산문&콩트)
우리나라의 사랑시(장)
자유게시판&관련 사진
이 소식, 저 느낌
함께 하는 시장(詩場)
x 이 소설!!!
x 시, 소설 마을 사람들
최근 카페덧글 최근 덧글 더보기
칸 영화제 위상은 완전히 몰…
2019/06/26 - 장수사과
80대 할머니들이 귀엽고 사…
2019/04/18 - 아나스타
"오히려 모호함이 주는 상상…
2019/04/18 - 아나스타
이치고 이치에
2019/02/18 - 장재선
{일일시호일}(日日是好日, …
2019/02/03 - 아나스타
전체글보기  더 보기
게시판 정리합니다 [5] 장재선 2017/07/04 1522
문학노트가 10년 째를 맞습니다 [14] 장재선 2012/12/31 2543
카폐 폐쇄 유지 문제가 이렇다네요 [25] 장재선 2011/05/30 3024
영상과 세상을 다시 살려요 장재선 2008/07/05 2240
카페에 글쓰기를 위해선 [4] 장재선 2008/05/18 2510
우리나라의 사랑시란? [2] 장재선 2008/05/08 3040
장재선의 풍월이란? [5] 장재선 2008/05/08 3370
6008 영화 '기생충' 뒤의 '뷰티풀 보이스' [1] 장재선 2019/06/03 220
6007 기억하지 못해도 괜찮습니다 장재선 2019/04/29 194
6005 영화와 삶의 모호한 우상 [1] 장재선 2019/03/29 182
6004 어린 연인아, 를 붓으로 쓴 김초혜 시인의 향기 장재선 2019/03/20 142
6003 칠곡 가시나들- 낄낄대다가 먹먹해지는 [1] 장재선 2019/03/03 333
6002 오늘 하루도 살아 있게 해 줘- 日日是好日 [3] 장재선 2019/01/29 496
6001 밥 한 바가지의 온기 [2] 장재선 2019/01/07 370
6000 고발의 관습 언어에 짓눌린 마약왕 송강호 장재선 2018/12/27 118
5999 당신 지쳤지만 실패한 게 아니에요- 툴리 장재선 2018/11/27 351
5998 존구자명 장동건이 받친 현빈 장재선 2018/10/31 291
5997 화장실에서 만난 배우- 명당의 메시지 장재선 2018/10/02 486
5996 상류사회 - 그들이 아니라 그들을 보는 나를 장재선 2018/09/13 479
5995 좀도둑 가족을 만난 행운 [4] 장재선 2018/08/21 3078
최근이미지
영화 '기생충' 뒤의 '뷰티풀 보이스' [1]
기억하지 못해도 괜찮습니다
영화와 삶의 모호한 우상 [1]
어린 연인아, 를 붓으로 쓴 김초혜 시인의 향기
칠곡 가시나들- 낄낄대다가 먹먹해지는 [1]

Copyright © 문화일보. All Rights Reserved.